::: 아이리스 향기홈 :::

 

 

 

 



단풍 드는날 - 도종환
Name 아이리스


단풍드는 날 - 도종환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순간부터 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 제 삶의 이유였던 것 제 몸의 전부였던 것 아낌없이 버리기로 결심하면서 나무는 생의 절정에 선다 방하착(放下着) 제가 키워 온 그러나 이제는 무거워진 제 몸 하나씩 내려 놓으면서 가장 황홀한 빛깔로 우리도 물이 드는 날



만든날 : 2009. 11. 4
사진 . 영상 : 아이리스

2009-11-04 00:07:51, Wednesday ( 762 hit )

[게시물 소스보기]

list


 전체(130)  특별한날 (16)  겨울향기 (14)  가을향기 (10)  여름향기 (27)  봄 향기 (40)  기독교 (5)  커피향기 (4)  음악향기 (2)  기타향기 (8)  긴글편지 (4)  
no C subject name data hit
105 특별한날         어머니와 설날 - 김종해  아이리스 10.02.02 802
104 특별한날         생일 축하 - 오늘 하루는 당신이 주인공입니다. +2  아이리스 10.01.29 808
103 특별한날         생일축하 -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..^^ +2  아이리스 10.01.08 700
102 특별한날         2010 - 근하신년 +2  아이리스 09.12.28 803
101 특별한날         2009 - 메리 크리스마스 +1  아이리스 09.12.21 740
100 가을향기         낙엽을 위한 파반느 - 이병금 +2  아이리스 09.11.16 877
가을향기         단풍 드는날 - 도종환  아이리스 09.11.04 762
98 가을향기         코스모스 - 김진경 +2  아이리스 09.09.25 917
97 기타향기         초 한 자루 밝혀 들고 - 서정윤 +2  아이리스 09.09.20 868
96 여름향기         낙화, 첫사랑 - 김선우 +2  아이리스 09.07.17 1074
95 여름향기        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- 한기팔  아이리스 09.06.11 1104
94 여름향기         소중한 이름이고 싶다 - 김기만 +3  아이리스 09.06.05 1203
93 기타향기         고요한 거울 - 서영처 +5  아이리스 09.05.23 1193
92 여름향기         저문 강에 삽을 씻고 - 정희성 +3  아이리스 09.05.21 1056
91 여름향기         저 혼자 그렇 듯 - 김귀련 +3  아이리스 09.05.19 1011
90 봄 향기         마음의 거리 - 김귀련 +3  아이리스 09.04.19 986
89 봄 향기         봄은 - 김귀련 +3  아이리스 09.03.24 925
88 기타향기         그냥 좋은것 - 원태연 +2  아이리스 09.03.14 1137
87 여름향기         담쟁이 - 이경임 +7  아이리스 09.02.24 1017
86 봄 향기         가슴 아픈 것은 다 소리를 낸다 - 김재진 +3  아이리스 09.02.21 997
85 커피향기         커피 한 잔의 행복 - 용혜원 +3  아이리스 09.02.20 1003
84 겨울향기         마침표 하나 - 황규관 +5  아이리스 09.02.06 1019
83 겨울향기         길이 끝나는 곳에서 길은 다시 시작되고 - 백창우 +3  아이리스 09.01.05 1229
82 겨울향기         별이 되었으면 해 - 강문숙 +3  아이리스 08.12.17 1225
81 기타향기         그냥 살아야지 - 김현승 +3  아이리스 08.12.14 1144
  list <  [1] 2 [3][4][5][6] >
Paco*
 

 

 

 

 

위로